'Global Museum Pass/TATE' (5건)


Alibis: Sigmar Polke 1963–2010

9 October, 2014 – 8 February, 2015

Tate Modern



안젤름 키퍼(Anselm Kiefer), 게르하르트 리히터(Gerhard Richter)와 함께 독일 현대미술의 대표작가로 꼽히는 작가 지그마르 폴케(1941-2010)의 대규모 회고전이 런던 테이트 모던에서 열리고 있다. 이 전시는 지난 4월에서 8월까지 뉴욕현대미술관(MoMa)에서 열렸던 가장 큰 규모의 회고전이 뉴욕 전시 이후 두 번째로 런던에서 소개되는 투어 전시로서 작가가 50여 년간 작업해온 대표적인 회화 작품을 비롯하여 사진, 드로잉, 영화, 조소 작품 등 작가의 200여 점의 방대한 작품들이 한자리에서 소개된다.

 

 

출처: MoMA 공식 사이트

 

 

폴케는 지난 20세기의 대표적인 실험주의 작가 중의 한 명으로 국내에서도 여러 차례 미술관과 갤러리에서 소개된 바 있다. 우리에게 회화 작가로 익숙한 그는 회화 작품뿐만 아니라 다양한 미디어의 작품을 선보이면서 작품의 재료로 먼지부터 시작하여 금, 버블, 감자, 숯, 달팽이 진액 그리고 우라늄까지 연관성이 없는 다양한 재료를 사용하여 작업을 창작해오면서 그의 작품의 경계를 확장시키고 전통적인 예술과 예술사(史) 안에서 자유로운 행보를 걸어왔다. 그의 작품 속에 있는 냉소적인 위트와 아이러니 그리고 복잡한 지식들은 권위 의식에 대한 불신에서부터 시작되는데 작가의 이러한 시선들은 그의 성장 과정을 간과하지 않고서는 이해되기 어렵다.

 

 

출처: TATE 공식 사이트 - Sigmar Polke (1941 - 2010)
Girlfriends (Freundinnen) 1965/66
© 2013 Estate of Sigmar Polke / ARS, New York / VG Bild-Kunst, Bonn

 

 

그는 1941년에 현재 폴란드에 속해있는 구 독일 지역 실레시아(Silesia)에서 태어나 1945년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동독으로 이주하였고 1953년에 서독으로 탈출하여 정착하였다. 1961년 독일 뒤셀도르프 시립 예술아카데미(Staatliche Kunstakademie Düsseldorf)에 입학한 그는 요셉 보이스(Joseph Beuys)의 지도를 받으며 학창시절을 보냈으며, 1960년대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자 하는 그의 작업 스타일과 서독의 자본주의 사회에 대한 거친 비판들은 대학 동료였던 게르하르트 리히터(Gerhard Richter), 콘라드 피셔(Konrad Fischer)와 함께 미국의 팝 아트(Pop Art)에서 영향을 받아 자본주의 사실주의(Capitalist realism)이라는 새로운 회화 형식을 만들어 낸다. 그는 이 형식 안에서 대중매체와 영화, 혹은 과학적 영상 기술 등에서 차용한 이미지들을 변형시켜 다른 재료와 혼합하는 시도를 하면서 전통적으로 구분되어 왔던 상위와 하위문화의 경계를 허물어트리고 사회와 정치적에 대한 비판적인 메시지들을 전달해왔다.

 

올해 뉴욕에 이어 런던에서 소개되는 전시 Alibis: Sigmar Polke 1963–2010에서는 작가의 작품을 작품을 연대기 순으로 소개하고, 그의 작은 습작노트부터 미술관 공간의 스케일을 가늠할 수 있는 거대한 사이즈의 작품들이 전시되면서 그의 작품 속에서 다뤄지고 있는 독일 역사에서의, 정치, 문화 그리고 전후 급격히 변한 독일 사회에 대한 깊은 회의의 시선에 주목하고 있다. 이번 전시의 제목 알리바이(Alibi: 변명, 구실)가 함축하고 있는 다중적인 의미는 그가 작품 속에서 의도와 내용을 파악하기 힘들게 거침없이 나열해낸 역사와 사회를 바라보는 그의 시선을 다시금 이해하고 바라보자는 의미가 함축되어 있고 다른 한편으로는 작가의 성장과정에서 지켜보아야만 했었던 제 2차 세계 전쟁 이후 나치(Nazi)시대의 비판들을 본인의 잘못이 아니라고 외면하며 알리바이를 제시하는 사회에 대한 강한 비판을 나타내고 있다.

 

 

출처: TATE 공식 사이트 - Sigmar Polke
Raster Drawing (Portrait of Lee Harvey Oswald) 1963
© The Estate of Sigmar Polke / DACS, London / VG Bild-Kunst, Bonn

 

 

출처: TATE 공식 사이트 - Sigmar Polke
Untitled (Quetta, Pakistan) 1974–1978
Glenstone (Potomac, USA) © The Estate of Sigmar Polke / DACS, London / VG Bild-Kunst, Bonn

 

 

이 전시는 그의 대표작들이라 할 수 있는 자본주의, 사실주의의 작품들을 비롯하여 리히텐슈타인(Lichtenstein)의 기계를 사용한 점묘 기법과 비교되는 손으로 그려낸 매스미디어의 이미지들 그리고 1970년대에 한참 몰두했었던 사진 작업을 비롯하여 영화, 콜라주 또 작가 인생에 후반기에 제작되었던 이전에 소개된 적이 없었던 거대한 스케일의 추상적인 작업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 작품들은 영화를 회화에서 작품에 덧칠하듯이 이중 노출을 주거나 인화지 대신 우라늄에 이미지를 담아내고 캔버스 위에 사진 감광용 화학 용액을 발라 인화하는 등 작가가 보여주었던 재료와 미디어의 다양한 실험을 통한 자유로운 장르의 경계 이동을 만나볼 수 있게 한다.

 

 

출처: TATE 공식 사이트 - Sigmar Polke
Polke as Astronaut (Polke als Astronaut) 1968
Private Collection
© The Estate of Sigmar Polke / DACS, London / VG Bild-Kunst, Bonn

 

 

앞다투어 새로운 기술을 만들어 서로를 견제해왔던 냉전시대의 정치적 이슈를 희화한 작품 1968년 <Poke as Astronaut>에서 보듯, 전시장에서 마주치게 되는 폴케의 다양한 시도와 그 안에 포괄되어 있는 작가의 메시지는 쉽게 맥락을 찾아 작가의 의도와 작품의 의미를 이해하기는 쉽지 않다. 복잡한 퍼즐 맞추기와 같은 그의 작업들은 제도권과 전통적인 흐름에서 벗어나고자 했던 작가의 의도대로 예술 사안에서 하나의 카테고리로 분류되어 쉽게 설명되어 지지 않는다. 작업 하나하나마다 재료와 이미지의 조합을 통해 각자의 해석으로 작가가 표현하고자 했던 의미를 추측해 볼 수 있다.

 

이 전시는 끊임없이 시도하고 사회정치 이슈를 작업에서 이야기해온 지그마르트 폴케의 작업을 통해 20세기와 21세기를 넘나드는 지난 50여 년간 작가가 걸어온 발자취를 따라 걸으며 그가 이야기하고자 했던 역사와 문화 그리고 예술을 느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대미술을 얘기할 때 요즘 빼놓으면 안 되는 미술관이 런던의 테이트 모던이다. 2000년 5월 가동을 시작한 테이트 모던은 길지 않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연간 500만명 이상의 방문객을 끌어 모으며 런던의 명물로 자리 잡았다. 그 비결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모두에서 찾을 수 있다.  

우선 건물이 명물이다. 템즈 강변, 테이트 모던이 들어선 건물은 원래 뱅크사이드발전소였다. 2차 대전 직후 런던 중심부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지어진 화력발전소로 영국의 빨간 공중전화박스를 디자인한 질 길버트 스코트경이 설계했다. 하지만 발전소는 공해 문제가 대두되면서 1981년 문을 닫았고, 이후 20여년 동안 방치되면서 흉물로 전락했다. 런던의 골칫거리가 된 이 건물은 20세기 현대미술을 전시할 새로운 미술관 건립 부지를 물색하던 테이트 갤러리 측의 주목을 끌었다. 템즈강을 운항하는 페리로 출퇴근을 하던 미술관 직원의 제안으로 발전소를 방문한 니콜라스 세로타 관장은 근대적인 산업시설의 문화적 재활용 가능성을 발견하고 국제설계공모전을 개최했다. 세계적인 건축가들이 산업시설의 재생 프로젝트에 관심을 갖고 설계안을 제출했고, 스위스 바젤 출신의 건축가 헤르초크와 드 뫼롱의 설계안이 뽑혔다. 

분관 설립 계획 발표 후 8년 만인 2000년 5월 개관한 미술관은 순식간에 세계적인 화제가 됐다. 발전소 굴뚝, 붉은 벽돌로 지어진 기념비적인 건물 외벽과 세로로 길쭉하게 설치된 창문 등은 거의 손을 대지 않고 상부에 상자 하나를 더 얹은 형태였다. 발전기를 들어낸 거대한 공간에는 특별기획 전시공간 ‘터바인 홀’을 만들고, 건물 측면의 강변 쪽으로 입구를 만들어 누구나 쉽게 접근이 가능하도록 하여 열린 미술관이라는 콘셉트를 살렸다.

미술관 바로 앞에는 영국이 낳은 세계적인 건축가 노먼 포스터경이 설계한 보행자 전용다리 밀레니엄 브리지가 있다. 런던의 중심부 세인트폴 대성당에서 밀레니엄 브리지를 건너 테이트 모던으로 와서 미술관을 보고 템즈 강변을 산책할 수 있다. 미술관 밖에 있는 잔디광장은 언제나 활기가 넘친다. 야외학습을 나온 학생들, 햇빛을 쪼이며 휴식을 취하는 사람들, 거리의 음악가들이 연주하는 음악을 들으며 담소를 나누는 사람들이 미술관을 배경으로 런던의 풍경을 이룬다.

건물 7층 높이에 바닥 면적 3400㎡의 거대한 터바인 홀은 테이트 모던에서 가장 인상적인 공간이다. 터바인 홀에서는 이름만 들어도 쟁쟁한 현대 미술가들을 초대해 특별 기획전을 열었다. 현재 생존하는 작가들만을 선정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유니레버의 후원으로 2000년부터 2012년까지 루이스 부르주아, 아니쉬 카푸어, 올라퍼 엘리아슨, 카르스텐 횔러, 도리스 살세도, 미로슬라브 발카, 아이 웨이웨이 등의 전시를 선보여왔다. 2015년부터는 테이트 모던과 장기 파트너십을 맺은 현대자동차의 후원으로 ‘현대커미션’이라는 타이틀로 혁신적인 전시가 시작된다. 

테이트 모던 건물의 측면, 터바인 홀 옆으로 이어진 건물에는 테이트 모던의 현대미술 소장품 및 특별전시를 선보이는 갤러리와 강의실 등 교육공간, 고객 편의시설 등이 배치되어 있다. 테이트 모던의 상설전시는 무료로 입장할 수 있으며, 주로 2층과 3층 전시실에서 진행되는 특별전은 유료로 운영된다. 입장료는 전시마다 상이하므로, 별도 확인이 필요하다.

현대카드 플래티넘 이상 카드 소지자 대상

  • 무료 입장 (본인 및 동반 2인까지)
  • 티켓 데스크가 아닌 지정 인포메이션 데스크에서 유료 특별전시 티켓 수령 가능
    (상설전시는 무료 운영)




 

관람 시간

  • 일요일 ~ 목요일 10:00 AM ~ 18:00 PM
  • 금요일 ~ 토요일 10:00 AM ~ 22:00 PM

관람 요금

  • 상설전시는 무료
  • 특별전시는 전시마다 금액이 상이하므로 별도 확인 필요

Tube 이용 시

  • Jubilee Line의 Southwark 역에서 하차
  • District Line, Circle Line의 Blackfriars 역에서 하차
  • Central Line의 St Pauls 역에서 하차

Bus 이용 시

  • 45, 63, 100 탑승하여 Blackfriars Bridge Road에서 하차
  • RV1, 381 탑승하여 Southwark Street 에서 하차
  • 344 탑승하여 Southwark Bridge Road 에서 하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템스강 북쪽의 밀뱅크(Millbank)에 위치한 테이트 브리튼 미술관은 테이트 모던, 테이트 리버풀, 테이트 세인트 이브 갤러리와 함께 같은 테이트 갤러리 네트워크에 속한 미술관으로 영국 미술품만을 전시하고 있다. 

미술관 이름은 설립자 헨리 테이트의 성에서 딴 것이다. 설탕 제조업으로 어마어마한 재산을 모았던 테이트는 국립 미술관이 장소 문제로 영국 미술품의 전시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소식을 접하고 1889년 영국 미술품을 위한 갤러리 건축기금과 자신이 소장한 작품들을 기증했다. 그 덕분에 밀뱅크 교도소가 있던 자리에 고전적인 디자인의 화려하고 우아한 갤러리가 1897년 개관했다. ‘영국 화가들을 위한 국립 미술관’으로 개관한 미술관은 1932년 테이트 갤러리로 이름을 바꿨고 2000년 봄 테이트 모던의 개관을 계기로 여러 갤러리로 분화하면서 현재의 이름을 얻었다.

테이트 브리튼이라는 미술관 이름대로 1500년부터 현재에 이르는 영국 작가들의 작품으로 세계에서 가장 충실하고 방대한 컬렉션을 소장하고 있다. 토마스 게인즈버러, 존 컨스터과 같은 18세기~19세기 초 풍경화가들 작품, 윌리엄 호가스의 풍속화 등 영국 화가들의 작품이 소장돼 있다. 특히 영국 국민작가로 일컬어지는 조지프 말로드 윌리엄 터너(1775~1851)의 작품들을 많이 소장하고 있다. 풍경 묘사의 귀재 터너는 20대 초반부터 이탈리아와 독일 곳곳을 여행하며 이국적인 풍경들을 소재로 열정적으로 그림을 그렸다. 터너는 유언을 통해 자신의 작품을 전시할 미술관을 세운다는 조건으로 무려 1만 9000점의 스케치와 200여권의 스케치북을 국가에 모두 기증했다.

추상화에 가까운 ‘베네치아의 무도회장 가는 길’ ‘해체를 위해 예인되는 전함 테메레르’ 등 터너의 작품들은 포스트모더니즘 건축가 제임스 스털리의 설계로 1987년 완공된 클로어 갤러리에 전시되어 있다.

테이트 브리튼은 19세기 런던에서 등장해 유행했던 라파엘전파의 작품들로도 유명하다. 라파엘전파 형제단이라는 이름으로 단테 가브리엘 로제티 등 7명의 로얄아카데미 학생들과 문인들이 주축이 되어 결성한 화파다. 답답한 역사주의 회화에 반발하면서 라파엘 이전, 이탈리아 르네상스 초기의 관찰과 묘사에 충실했던 회화로 돌아가는 미술 운동을 벌였다. 순수함과 솔직함, 단순성으로 돌아가자는 것이 그들의 모토로 존 에러렛 밀레이의 ‘오필리아’, 로제티의 ‘단테의 사랑’, 존 윌리엄 워터하우스의 ‘레이디 샬롯’, 윌리엄 모리스의 ‘기네비어 왕비’ 등이 유명하다. 데이비드 호크니, 피터 블레이크, 프란시스 베이컨과 같은 현대작가의 작품도 감상할 수 있다.  

테이트 브리튼은 1984년부터 매년 젊은 미술가들 중 뛰어난 활동을 한 작가를 선정해 영국 최고 권위의 현대미술상인 터너상(Turner Prize)을 시상하고 수상작가 전시회를 주관하고 있다. 테이트 모던의 상설전시는 무료로 입장할 수 있으며, 주로 2층과 3층 전시실에서 진행되는 특별전은 유료로 운영된다. 입장료는 전시마다 상이하므로, 별도 확인이 필요하다. 

현대카드 플래티넘 이상 카드 소지자 대상

  • 무료 입장 (본인 및 동반 2인까지)
  • 티켓 데스크가 아닌 지정된 인포메이션 데스크에서 무료 티켓 수령



 

관람 시간

  • 매일 오전 10:00 AM ~ 18:00 PM
    • 12월 24 ~ 26일, 1월 1일 휴관

관람 요금

  • 상설전시는 무료
    • 특별전시는 전시마다 금액이 상이하므로 별도 확인 필요

Tube 이용 시

  • Victoria Line의 Pimlico역에서 하차
  • Victoria Line의 Vauxhall역에서 하차
  • Jubilee, District, Circle Lines의 Westminster역에서 하차

Bus 이용 시

  • 87 탑승하여 Millbank에서 하차
  • 88, C10 탑승하여 John Islip Street에서 하차
  • 2, 36, 185, 436 탑승하여 Vauxhall Bridge Road에서 하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미지를 클릭하면 pinch to zoom을 이용하여 확대 보기가 가능합니다.

 

Tate 티켓 수령 안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미지를 클릭하면 pinch to zoom을 이용하여 확대 보기가 가능합니다.

 

Tate 티켓 수령 안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대카드 패션위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