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콘서트 12 이차크 펄만' (25건)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 이차크 펄만 리사이틀은 현존하는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의 완벽한 무대로 찬사를 받았죠.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 무대는 19년 간 이차크 펄만 내한을 기다려온 국내 클래식 애호가들의 갈증을 남김없이 풀어주기에 충분했습니다.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 주인공 이차크 펄만은 조지 W. 부시 대통령, 엘리자베스 여왕, 버락 오바마 대통령 등 각계 인사의 공식 만찬이나 취임식에서 클래식의 거장다운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죠. 클래식 음악을 사랑하는 이에게 끊임없이 아름다운 선율을 선사하는 이차크 펄만, 오케스트라 협연부터 지역의 소무대에까지 이르는 다양한 공연과 최근 근황을 소개합니다.

 


이차크 펄만, Broward Center로 돌아오다

 

2011년 2 28이차크 펄만은 미국 플로리다 Broward Center의 르네 극장에서 연주회를 가졌습니다. 이틀에 걸친 연주회에는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에서 공연했던 피아니스트 로한 드 실바와 함께 했는데요. 이차크 펄만과 로한 드 실바는 1991, 펄만의 스승인 도로시의 소개로 만났습니다.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함께하는 소중한 인연이기도 하죠. 로한 드 실바는 지난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 인터뷰에서 이차크 펄만은 자신에게 매우 특별한 존재이며 서로 존경하고 신뢰하는 관계라고 말했는데요. 그는 이차크 펄만을 만난 것은 행운이라는 찬사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그들의 오랜 교감은 플로리다에 고스란히 전해져 많은 이들의 가슴에 큰 감동을 전해주었지요.

 
뉴욕의 웨스트 체스터 오케스트라를 떠나는 이차크 펄만

 

New York Times는 웨스트 체스터 오케스트라의 재정적 이유로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이자 예술 감독, 지휘자인 이차크 펄만과의 계약이 끝나게 되었다는 기사를 실었는데요. 이차크 펄만의 임기 시작부터 필하모닉의 박스 오피스 수익, 홍보를 도왔지만, 티켓 판매보다 기부에 의존하는 수익 방식에 있어 불황으로 재정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고 합니다. 이차크 펄만은이것은 불행히도, 미국 경제에 좋지 않은 일도 일어나고 있음을 말해주는 실례 중 하나가 될 수 있으며, 경제에서 시작된 것이 예술에 영향을 미치게 되었습니다. 저에게 특권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이 오케스트라로 제가 다시 돌아올 수 있는 희망입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과 거장다운 의연함을 보여주었습니다.

 


이차크 펄만 뉴욕 필하모닉 협연

이차크 펄만은 음악 감독 앨런 길버트와 함께 2011 4 11일 뉴욕 필하모닉 협연 일정을 앞두고 있습니다. 본질에 가까운 깊이 있는 연주로 많은 이들의 감동을 주는 이차크 펄만의 연주는 늘 그 이상의 것을 보여주었는데요. 2011년 이차크 펄만은 오케스트라와의 독주회 공연과 브라질 여행, 피아니스트 로한 드 실바와 함께 일본 공연도 앞두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카네기 홀에서 토론토 심포니 오케스트라 협연, 소아마비 후원 재단인 로타리 재단의 캠페인으로 북미 전역의 리사이틀 일정도 있지요텔아비브에서 이발사의 아들로 태어나 소아마비라는 장애를 극복하고 세계적인 거장으로 우뚝 선 바이올리니스트 이차크 펄만. 예술 감독, 지휘자, 교육자로 많은 이들에게 음악과 소통하는 법을 알려주는 그는 이 시대 진정한 최고의 아티스트입니다. 심금을 울리는 경이로운 연주로 인류와 사회에 공헌한 이차크 펄만의 연주가 기대되는 봄입니다. 이차크 펄만의 아름다운 선율을 현대카드 슈퍼콘서트를 통해 다시 한번 만나볼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kia.gruposinal.com.br/concessionaria-kia kia 2012.09.14 02:35 신고

    네가있을 곳은 나를 위해 valueble입니다. 감사합니다! ...

때론 부드럽고, 때론 강렬한 이차크 펄만의 바이올린 음색과 함께 했던 낭만적인 가을밤이 지나고,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 이차크 펄만 리사이틀을 찾았던 관객들의 극찬이 이어졌습니다. 블로그와 트위터 등을 통해 그 날의 감동을 전하는 관객들을 만나봅니다.


귀로 모찌 크림을 느끼는 듯



블로거 하얀곰돌이 님
보잉이 현란한 것 같으면서도 뭔가 빠지는 소리가 없었습니다. 바로 이것이야말로 대가와 일반 연주자의 차이가 아닐까 싶었어요. 소리가 착착 감겨오는데 일본에서 먹었던 모찌 크림이 생각났습니다. 겉은 찰지고 속은 달달했던 모찌 크림이 귀에서 느껴졌어요. 또한 환상 소품은 말 그대로 환상이란 단어 말고는 표현할 말이 없을 정도였습니다.”

 


"3층까지 가득 찬 관객들의 놀라운 집중력이란"


네이버 블로거 토마토 님

“공연장이 너무 크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3층까지 가득 메운 관객에 놀랐어요. 게다가 그 관객들이 연주가 시작되자 모주 숨을 죽이고 집중하는 모습이 감동이었습니다. 이차크 펄만이 연주를 끝내고 쉬는 시간에 관객 모두가 참았던 기침을 하는 등 한국 관객들의 멋진 모습 이었답니다



더 이상의 바이올리니스트가 있을까



블로거 모과

“아름답다... 시종일관 온화한 분위기이며... 60대 중반에도 여전히 완벽한 연주를 하는 저력도 그렇고 자리 거의 비지않고 끝까지 함께하고 기립박수를 보내는 관객들의 호응에도 그렇고... 오늘의 음악회... 아마도 평생을 두고 기억될 몇 안되는 아름다운 공연으로 손 꼽게 될 것이다

 


실시간으로 전해지던 감동의 리뷰

 

블로그 뿐 아니라 트위터를 통해서도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XII 이차크 펄만 리사이틀에 대한 감동이 실시간으로 전해졌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연주, 잠 못 이룰 것 같은 연주, 마지막엔 화끈하기까지 했던 연주, 감동적인 연주까지. 최고의 찬사와 함께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에 대한 기대감도 함께 이야기해 주셨습니다.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 이차크 펄만과 함께 했던 잊지 못할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 이차크 펄만 리사이틀. 그 놀라운 무대에 앞으로 진행될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를 기다려봅니다.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그 놀라운 무대는 계속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0.11.09 14:18

    비밀댓글입니다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 이차크 펄만 리사이틀이 열린 예술의 전당 콘서트 홀. 바이올린의 거장 이차크 펄만이 한국에서 19년 만에 갖는 놀라운 무대였습니다. 이차크 펄만을 오래도록 기다린 팬들에게는 이보다 더 기쁜 소식은 없었다고 하죠.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와 함께 이차크 펄만 리사이틀을 만든 숨은 손길이 있었습니다. 예브게니 키신(Evgeny Kissin), 조슈아 벨(Joshua Bell), 키리 테 카나와(Kiri Te Kanawa) 등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그녀, 바로 엘리자베스 소볼(Elizabeth Sobol)입니다.  


이차크 펄만의 가장 가까이에서 공연을 준비하다 



엘리자베스 소볼은 현재 이차크 펄만 이외에도 피아니스트 예브게니 키신, 바이올리니스트 조슈아 벨, 소프라노 키리 테 카나와 등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습니다. 클래식계의 숨은 거장이라고 할 수 있죠. 가장 가까운 곳에서 이차크 펄만과 함께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를 준비했을 엘리자베스 소볼.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에서 만나보았습니다.








거장들의 공연을 성사시키는 숨은 힘, 엘리자베스 소볼. 그녀의 프로정신을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 이차크 펄만 리사이틀에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갑자기 떨어진 기온에도 불구하고 완연한 가을을 느낄 수 있었던 밤,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 이차크 펄만 리사이틀이 있었습니다. 가을의 낭만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던 너무나 기적 같은 만남,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의 주인공 이차크 펄만의 전설로 남을 리사이틀 현장을 공개합니다



 


관객을 압도하는 거장의 등장



불이 꺼지고 이차크 펄만이 등장하자 우레와 같은 박수소리가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 울려퍼졌습니다. 그 감동을 함성으로 표현할 수 없어도 관객의 박수소리로 전설과도 같은 거장의 등장임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첫 번째 곡, 모차르트 소나타가 연주되었습니다. 이차크 펄만의 음색은 부드럽고 영롱하게 빛났으며, 무엇보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부분은 바이올린의 현에 마치 자석이 있는 것 같이 활이 한 음도 놓치지 않고 붙어 다니는 느낌이었다는 것입니다. 일반 연주자들에게서 볼 수 없을 만큼, Bowing의 밀착성이 뛰어났습니다. 그리고 듣던 대로 이차크 펄만의 소리는 생크림을 연상시키듯 매우 부드럽고 풍부한 음색이었죠. 모차르트의 곡이 끝나고 나서 감동의 박수가 터져 나왔습니다.


 

바이올린과 피아노의 환상적인 협주

 

두 번째로 베토벤의 곡이 연주되었고, 이 크로이처 곡은 잘못 연주하면 자칫 거칠어 질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차크 펄만의 Bowing은 절대 난폭하거나 거친 느낌이 없었습니다. 이 곡은 피아노 반주가 바이올린 못지않게 솔리스틱 한 부분이 많아 앙상블이 잘 이루어져야 하는데 서로가 팽팽하게 경쟁을 하듯 긴장감 넘치게 연주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죠.

 


슈만의 곡은 보통 바이올린보다 강한 음색을 지닌 첼로나 클라리넷으로 연주되는 곡입니다. 이차크 펄만이 연주하는 슈만은 정말 로맨틱하고 부드러웠습니다. 활을 매끈하고 유연성 있게 쓰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기도했죠. 다른 연주자들과는 달리, 휠체어에 앉아서 연주함에도 불구하고 소리가 알차고 매끈해서 감탄스러울 정도였습니다.

 


바이올린 선율로 증명한 거장의 면모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의 주인공 이차크 펄만은 모차르트, 베토벤, 브람스, 슈만으로 이어지는, 그야말로 고전, 낭만, 현대를 아우를 수 있는 유일한 연주자인 것 같았습니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역시, 사전에 얘기 없이 즉흥적으로 무대에서 곡을 선택하여 완벽한 연주를 하는 모습이었죠. 예정된 프로그램을 모두 연주하고6곡의 소품곡과 2곡의 앵콜곡의 총 8곡을 연주하였는데 모든 곡이 말할 수 없는 감동 그 자체였습니다.

 

 

이 모든 곡이 완벽한 테크닉과 완벽한 준비 없이는 결코 감동이 될 수 없는 곡이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차크 펄만은 모든 곡을 마치 치밀하게 준비라도 한 듯 완벽하게 연주 하는 모습을 보이며 거장은 다르다는 것을 증명했습니다. 또한 악보에 없는 부분을 즉흥적인 화려한 테크닉을 넣어 연주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바치니의 <요정의 춤> 같은 고난이도 테크닉이 필요한 곡을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음정으로 연주한 것은 가히 환상적 이라는 표현이 어울릴 정도였습니다. 피아노 반주자였던 로한 드 실바 또한 이차크 펄만과 완벽한 호흡을 보이며 매우 인상적인 장면을 연출했죠


이차크 펄만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는 현존하는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이자 전설로 남을만한 위대한 공연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일깨워 주었습니다. 기대를 뛰어넘는 공연으로 현대카드 슈퍼콘서트의 명성을 이은 이차크 펄만 리사이틀. 다가올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3이 기대되는 완벽한 무대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0.10.27 15:17

    비밀댓글입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2010.10.28 15:10

    비밀댓글입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2010.11.02 01:04

    비밀댓글입니다

  4.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walkinus.com/13/cheap-asics-shoes-riyadh.html asIcs 2015.05.01 16:00 신고

    아주 좋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2010년 또 한번 감동을 안겨 줄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 그 열두 번째 주인공은 바로 현존하는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 이차크 펄만입니다. 가을이 되면 더욱 생각나는 음악은 역시 클래식이겠죠. 가을 밤의 감성을 채워 줄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 이차크 펄만 리사이틀의 현장을 공개합니다.


가을 날의 클래식을 만나다


예술의 전당에 들어가는 길부터 이차크 펄만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예술의 전당 앞 이차크 펄만의 모습이 보입니다. 사진 속 이차크 펄만의 모습처럼 바이올린 연주로 우리에게 또 한번 감동을 안겨주겠죠.   


가을의 냄새가 물씬 풍기는 예술의 전당. 가을바람에 울긋불긋 변한 나뭇잎들이 흔들리는 모습이 마치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XII 이차크 펄만 리사이틀을 보러 와주신 관객들에게 인사를 건네는 것만 같죠.

이차크 펄만의 공연이 열리는 콘서트 홀 앞 입니다. 고객들에게 늘 친절한 안내를 해주는 안내 배너도 보이네요.

곧 시작될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 이차크 펄만 리사이틀이 열리는 콘서트 홀 안입니다. 설레는 표정의 관객들의 모습에서 오늘 펼쳐질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 이차크 펄만 리사이틀의 기대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차크 펄만과 함께 오늘의 공연을 추억할 수 있는 포토 월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라 찬사 받는 이차크 펄만의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 이차크 펄만 리사이틀 프로그램과 이차크 펄만의 다양한 이야기들이 담긴 프로그램 북과 CD는 시간이 흘러도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2 이차크 펄만 리사이틀의 감동을 오래 기억 될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또 예술의 전당 안 심포니 카페의 컵에서도 현대카드의 디테일은 돋보였습니다.



갑자기 쌀쌀해진 날씨이지만 오늘 이차크 펄만의 따뜻한 연주와 함께라면 추위 마저 잊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가을 밤, 이차크 펄만의 아름다운 바이올린 선율에 취해보시는 건 어떨 까요. 잠시 후 이곳에서 영혼을 울리는 이차크 펄만의 아름다운 연주가 펼쳐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0.10.27 15:16

    비밀댓글입니다

현대카드 패션위크